“북한 종업원 기획납치·구금은 중대한 국제범죄” 북한해외식당종업원 영상 주요뉴스 현장 

“북한 종업원 기획납치·구금은 중대한 국제범죄”

“북한 종업원들은 국정원에 의해 강제실종된 거다.” 황필규 대한변협 국제특별인권위원장은 국정원의 ‘북한 종업원 기획납치’를 UN결의(국제법)를 위반한 중대한 국제범죄로 규정했습니다. 또 황 변호사는 국정원이 합동신문센터의 명칭을 북한이탈주민센터로 바꾸는 등 표면상 개선책을 내놓았지만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구금은 여전히 자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피해자의 권리보장 확대 및, 피해자를 돕는 과정에서 고통을 받은 사람들을 위한 국가-사회적 논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만나게 해 주겠다 대화하게 해 주겠다 대화... Read More
UN특별보고관도 만나지 못한 12명 북한여종업원 북한해외식당종업원 영상 현장 

UN특별보고관도 만나지 못한 12명 북한여종업원

지난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UN 북한인권특별보고관 기자회견이 진행되었다. 모두발언을 마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서 “여성종업원들과의 직접 면담 혹은 인터뷰를 추진 중이다”라고 밝혔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여종업원들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으나 계속해서 관심을 두고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입장도 함께 표명했다. 또한 ‘우리 딸들이 납치되었다’라는 북에 있는 여종업원 부모들의 주장을 특별히 강조해 소개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