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기저귀 팸퍼스 드라이, ‘한국P&G 처벌하라!’

“아기의 항문에 다이옥신이 녹아있는 기저귀가 안전하냐고 묻고 싶은 것입니다”

한국P&G규탄 및 기저귀, 물티슈 전수조사 촉구 기자회견이 지난 11일 광화문 416광장에서 진행되었다.
엄지당 준비위원회와 ‘안전하게 아이 키우고 싶은 부모들’이 함께 준비한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P&G의 ‘팸퍼스 드라이’ 기저귀 피해자인 곽OO씨가 참석했다. 곽씨는 ‘신생아 때부터 며칠 전까지 아이에게 발암물질 기저귀를 차게 했다. 너무 미안하다’면서 ‘발암기저귀 판매하는 한국P&G를 규탄’했다. 또한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기저귀, 물티슈 등 유해물질이 검출된 아기용품을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엄지당 준비위원장 김은진 교수는 ‘제대혈 문제에 이어 기저귀 문제까지 발생했다. 발암물질 기저귀 문제가 발생했는데도 수수방관하고 있는 정부도 문제’라며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

소중한 의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