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이희호 여사 헌신과 노력, 온 겨레가 영원히 잊지 않을 것”

 

“온 겨레는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故 이희호 이사장 유족들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며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12일 오후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여정 부부장과 이현 통전부 실장이 판문점 북측 지역 내 통일각에서 조의문과 조화를 직접 전달했습니다.

[조의문 전문]

이희호 여사의 유가족들에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합니다.

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2019년 6월 12일

[사진 : 통일부,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Visited 40 time, 1 visit today)

관련기사

댓글

소중한 의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