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리인 아닌, 남과 북이 주인이란 관점 가져야”

김동엽 경남대 교수(극동문제연구소 연구실장)가 3월 7일 주권자전국회의 등 주최로 광화문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분석과 한반도 평화와 통일’ 강연에서 “북미관계가 아니라 남북관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머잖아 남북 ‘깜짝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높은데 문재인 정부가 미국의 입장을 북측에 전달만 하는 대리인이 되어선 안 된다는 것입니다. 김 교수는 또한 “남북관계는 북미관계의 디딤돌” “북한 비핵화”라는 관점에서 “우리가 한반도의 주인” “남북관계의 당사자”라는 관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머지않아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란 관측도 나왔습니다. 여기서도 남측은 북측에 미국의 입장을 전달할 뿐인 ‘제3자’가 아니라 주인으로서 나서야, 비로소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경색된 한반도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한편 북미관계와 비핵화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남북이 주도해 군사합의를 이룬 판문점선언 정신을 돌이켜볼 때라는 언급도 있었습니다.



 

(Visited 102 time, 1 visit today)

관련기사

댓글

소중한 의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