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원초대소 기념식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남북정상회담 숙소로 사용한 평양 백화원초대소에 남쪽에서 가져온 모감주나무를 심었습니다.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이 함께했습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Visited 19 time, 1 visit today)

관련기사

댓글

소중한 의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