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종업원 기획탈북사건, 철저한 진상규명이 우선이다

 

지난 8월 14일 민변 대회의실에서  ‘북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범죄의 해결책 모색 좌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민변 장경욱변호사의 발제에 이어 대한변협 황필규 변호사와 서의동 경향신문 논설위원, 박승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소장, 김광수 박사의 발표가 있었다.

특별순서로 김련희 평양시민의 발언도 있었다.

참가자들은 인도주의 및 인권의 원칙을 우선으로 해 문제를 해결할 것과 더불어 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Visited 23 time, 1 visit today)

관련기사

댓글

소중한 의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