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858사건 테러범 김현희씨에게 보내는 공개편지

칼858사건 시민대책위 집행위원장인 신성국 신부가 칼858사건 30주년을 맞아 테러범으로 기록되어있는 김현희씨에게 공개편지를 낭독했다.



 

(Visited 104 time, 1 visit today)

관련기사

댓글

소중한 의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